COMPUTEX 2019, 성황리에 폐막

컴퓨텍스(COMPUTEX) 2019가 대성공을 거두면서 6월 1일 폐막되었다.

지난 5일 동안 171개국 4만2495명의 해외 바이어가 이 전시회에 몰려들었는데 이는 지난해에 비해 0.5% 늘어난 수치이다. 중국, 미국, 일본, 한국, 홍콩, 태국, 싱가포르, 독일, 말레이시아와 인도가 바이어 내방객 수 면에서 상위 10대 국가가 되었다.



COMPUTEX는 기업들과 업계 서플라이 체인을 연결시키는 한편 기술 생태계의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주면서 다시 한번 세계를 선도하는 전문 정보통신기술(ICT) 무역전시회로서의 역할을 공고히 했다.

이노벡스(InnoVEX) 2019는 3일 동안 전년에 비해 3% 늘어난 1만8251명의 내방객을 맞이해 스타트업의 대단한 역동성을 보여주었다. 전시회 기간 동안 전 세계 유력 바이어 76명이 470여 차례의 1대1 조달 미팅에 참여했다.

더욱이 이노벡스는 삼성 넥스트, 라인(LINE), 델타, 차이나 트러스트(China Trust) 및 이스라엘 최대의 자금 조달 플랫폼인 아워크라우드(OurCrowd) 등 국제 벤처 캐피탈 기업 45개사를 초청해 69개 스타트업 기업들과 연결시켰다.

수많은 게임 기기들이 선보인 가운데, 차세대 고성능 제품 빛을 발해

넉넉한 제품 예산과 마케팅 비용을 기반으로 새로운 AAA 게임이 도입되고 발전하면서 PC 제조업체들은 기술의 한계를 무너뜨리는 도전과제를 받아들이고 있다. 고성능 멀티태스킹 프로세서, 그래픽 카드, 메모리, 고급 사양 주변기기의 발전은 이 업체들이 전문적인 e스포츠 플레이어와 열정적인 게이머들의 요구를 충족시켜주고 있고 몰입형 게임 체험을 추구하는 이들의 요구와 기대에 부응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COMPUTEX에서 모습을 드러낸 MSI의 플래그십 모델 GT76 Titan 게임용 랩톱은 인텔 코어 i9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있어 8개 코어 모두 5.0GHz에 오버클록될 수 있고 최첨단 쿨링 시스템은 극심한 열 문제를 해결하는 한편, 신제품 GT Titan에 오버클록되는 데스크톱 성능을 가능케 했다. 에이데이터(ADATA)는 모든 XPG 제품을 구현하고 몰입형 체험을 제공하는 XPG ORB를 소개했고 애즈락(ASRock)은 팬텀 게이밍 마더보드를 공개했으며, 프리미엄급 Z390 팬텀 게이밍 X는 향상된 내열성과 우수한 성능을 제공하는 한편, Wi-Fi 6(802.11ax)을 지원하는 세계 최초의 마더보드로 COMPUTEX에서 가장 많은 주목을 받았다.

자선단체에 활기를 불어넣은 e-스포츠 게임, 세계적 무대에서 열려

최초의 e-스포츠 자선 행사가 COMPUTEX에서 열려 조텍 컵 파이트(ZOTAC CUP Fight) 리그오브레전드 자선대회 토너먼트가 6월 1일 막을 내렸다. 미화 총 10만달러의 최종결선 상금은 미국의 e-스포츠 재단(Esports Foundation), 독일의 게이밍 에이드(Gaming Aid), 그리고 메이크어위시 재단(Make-A-Wish Foundation) 등 자선단체에 기부된다. 조텍(ZOTAC)은 긍정적인 영향력을 미치는 데 성공을 거두었고 상금은 좋은 일에 쓰이도록 돌아간다.

지스킬(G.Skill)이 주관하고 삼성과 인텔이 후원한 ‘지스킬 OC 월드 레코드 스테이지 2019’와 ‘OC 월드컵 2019’에서는 루마니아의 Alex@ro가 챔피언십을 차지했고, 제8회 ‘지스킬 OC 월드 레코드 오버록킹 경연대회’는 메이저급 e-스포츠 벤더들을 대표하는 15명의 오버록커들을 초대해 현장에서 강력한 하드웨어 성능을 입증해 보였다. 한편, 오버록킹 경연대회 이외에 ‘지스킬 익스트림 모드 스테이지(G.Skill Extreme Mod Stage) 2019’는 재능 있는 시스템 모드 빌더 10개 팀을 초청해 COMPUTEX에서 창의성을 맘껏 발휘하게 했고 세계에서 가장 창의적이고 특별한 시스템 모드 11가지를 제시했다. 


<저작권자 ⓒ 뉴스8,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